제목 [세계일보]전국 5곳뿐… “안전체험관 어디 없나요”
작성자 웹마스터
전국 5곳뿐… “안전체험관 어디 없나요”

화재·태풍·지진 등 종합 체험 ‘세월호 사건’ 이후 수요 크게 늘어
 서울 2곳·대구·강원·전북 1곳씩 안전처 “지자체 4곳당 1곳 목표”
 

서울 광진구의 안전체험관을 방문한 어린이들이 지진이 난 상황을 가정한 ‘지진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초등학생 자녀를 둔 회사원 이모(44)씨는 지난 석가탄신일 연휴를 ‘의미’ 있게 보내고 싶었다. ‘안전’이 화두가 된 상황에서 자녀들의 안전의식을 높여 주려 했다.

하지만 거주지인 경남에서 안전체험관을 검색했다가 이내 실망하고 말았다. 거주지 인근에 체험관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는 포기하지 않고 서울의 종합안전체험관 예약사이트에 접속했다. 교통비와 숙박비 걱정에도 사이트에 접속했지만 이미 6월 말까지 예약이 마감됐다는 정보만 얻었다. 다른 안전체험관 사이트도 마찬가지였다. 이씨는 “안전 체험을 하고 싶어도 거주지에는 변변한 체험관조차 없고 서울은 경쟁이 치열해 포기해야 했다”고 아쉬워했다.

세월호 참사 이후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하면서 안전체험관이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인기에 비해 수용 인원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대형 안전체험관은 지난해부터 방문객이 급증해 예약 개시일 자정부터 대기 행렬이 이어져 마감되기 일쑤다. 그나마 예약 시도라도 가능한 대도시에 비해 지방 소도시의 상황은 열악하기 그지없다. 안전체험관이 들어선 곳이 별로 없어서다.


27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전국의 종합안전체험관은 5곳이다. 서울에 2곳이 들어서 있고 나머지는 대구, 강원, 전북에 위치하고 있다. 종합안전체험관은 화재·교통사고, 태풍·지진 체험장, 응급처치 실습 등 재난 체험이 가능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용객은 아이들에서 어른으로 확대되고 있다. 서울 동작구의 보라매 안전체험관은 올해 1분기에 3만3536명이 이용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1.4%(8013명) 늘어났다. 같은 기간 광진구 광나루안전체험관 이용객은 3만6558명으로 지난해 동기에 비해 7.6%가량 증가했다. 비수기로 분류되는 1∼3월의 증가량을 볼 때 이용객이 예년보다 훨씬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광나루안전체험관 서호수 반장은 “안전체험 예약은 방문 두 달 전에 할 수 있다”며 “최근 가족 단위 관람객이 늘면서 예약사이트가 오픈하자마자 10분 정도 지나면 예약이 마감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안전처가 ‘준종합체험관’으로 분류한 송파 어린이안전교육관 고석 대표는 “지난해에 비해 관람 문의 전화가 2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관심에 비해 체험관은 턱없이 부족하다. 체험시설 등으로 ‘안전 생활화’를 구축한다는 안전처의 방침과 달리 지방에는 소규모 체험관마저 없는 곳이 많다. 경남, 광주, 전남 등에는 종합체험관이 한 곳도 없다. 소방안전체험관의 경우 전체 체험관(38곳)의 절반인 19곳이 서울에 몰려 있다.


안전처는 지자체 3∼4곳당 1개의 중소형 안전체험관을 건립하겠다고 밝히고 있지만 현실은 이를 따라주지 못하고 있다. 체험관 건립에 해마다 200억원의 예산이 필요하지만 기획재정부가 난색을 표하고 있다. 지난해 안전처가 특별교부세 55억원을 활용한 안전체험관 리모델링 공모에 나서자 33곳의 지자체가 대거 지원한 것도 이 같은 현실과 무관하지 않다. 기존 체험관의 프로그램 업그레이드도 시급하다. 한 체험관 관계자는 “시대에 따라 위험 요인들이 다르다”며 “프로그램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21세기에 20세기 안전 교육을 시키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전처는 “안전체험관이 수요에 비해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며 “소외 지역에도 종합, 전문체험관들이 들어서도록 기재부 등과 논의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5/05/27/20150527004817.html?OutUrl=naver

후원안내

따뜻한 나눔으로 아름다운 세상,
어린이들의 수호천사가 되어주세요.

개인후원 단체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