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어린이 안전 걱정마세요” <서울신문>

작성자
한국어린이안전재단
작성일
2008-03-27 17:47
조회
269
“모르는 아저씨가 길을 알려달라고 차에 타라고 해요. 어떻게 할까요.”
“차에 타면 안돼요∼.”
“어떤 아줌마가 ‘엄마 친구인데 엄마가 오라고 했대요. 가도 될까요.”
“안돼요. 안 갈 거예요.”
19일 송파구 마천동 어린이안전교육관에서 송파구체육문화회관의 유아예체능단 어린이 50여명을 대상으로 역할극이 한창이다.
교육이 끝난 뒤 한 아이에게 “처음 보는 아저씨나 아줌마가 과자를 주면서 같이 가자고 해도 정말 안 따라갈 거예요?”라고 묻자 “네, 안 가요. 엄마, 아빠랑 헤어지기 싫어요.”라고 똘망똘망하게 대답했다.
최근 어린이 대상 범죄가 잇따르자 이를 예방하기 위해 송파구와 어린이안전재단이 마련한 어린이안전교육관 ‘신변안전교육’에 신청이 몰리고 있다.
어린이안전교육관에서는 장난감이나 과자 등을 이용해 어린이를 유인하는 실제상황을 연출하고 이에 대처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예방교육 위주로 진행된다. 또 몸의 각 기관과 속옷을 입어야 하는 이유도 알기 쉽게 설명해 몸에 대한 소중함도 알려준다.
특히 최근 리모델링 공사를 끝내고 가정 안전, 교통 안전, 신변 안전, 승강기 안전 등 체험식 안전교육을 강화했다.
평일에는 단체를 대상으로 하루 세번씩 교육한다. 개인, 가족 단위의 교육은 토요일 오후 1시와 3시에 진행된다.
구 관계자는 “아이들이 집에서도 안전교육을 받고 있지만 실제 상황을 접하지 않으면 대처하기 쉽지 않다.”면서 “안전교육관에서 다양한 상황을 직접 체험한 아이들은 생활 속 안전에 대해 더욱 잘 깨닫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여경기자 kid@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