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아이 내가 지킨다” <서울신문>

작성자
한국어린이안전재단
작성일
2008-03-27 17:48
조회
216
인천에 사는 윤모(35·여)씨는 사흘 전 딸(7)의 어린이집을 집 근처에서 직장 근처인 파주로 옮겼다. 출근시간에 맞추다 보니 딸은 매일 아침 6시30분에 일어나야 한다. 어린이집까지 걸어서 5분 거리이지만, 윤씨는 ‘유괴범 가운데 상당수가 이웃에 살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마음에 걸려 딸을 아예 데리고 다니기로 작정했다. 윤씨는 “35초면 아이가 납치된다는데, 경찰도 정부도 못믿겠다.”면서 “아침에 여러 차례 주의를 주고 저녁에는 역할극도 한다.”고 말했다.
안양 초등학생 유괴·살해사건 이후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이 노심초사다. 한 번 실종되면 경찰이 아무리 나서도 끔찍한 일을 막을 수 없다고 믿게 된 부모들은 아예 ‘내 아이 안전은 내가 지킨다.’는 자세로 돌아섰다.
서울 송파구 마천동 어린이안전교육관에는 유괴방지 및 안전사고 예방교육을 받겠다는 문의전화가 하루에 수백통씩 걸려온다. 이곳은 개인이 신청할 때는 토요일에만 교육프로그램을 실시하지만 부모들은 “평일의 단체수업에 우리 아이만이라도 끼워달라.”며 성화다.
교육관 관계자는 “단체반도 상반기 교육은 이미 마감됐는데 많은 어린이집에서 자체 전문교육이 불가능하다며 문의해온다.”면서 “개인이 신청할 때는 세 살 아기까지 교육해 달라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호신용품도 날개돋친 듯 팔리고 있다. 인터넷 쇼핑몰 인터파크는 호신용 스프레이의 판매량이 전월 대비 157% 증가했고, 호신용 경보기는 전월 대비 500%나 많이 팔렸다고 밝혔다.
유괴·실종시 위로금이 보장되는 보험상품에 가입하겠다는 문의도 잇따르고 있다.
김애림 어린이안전교육관 교육담당팀장은 “아이들이 안전 관리를 잘못하고 있다는 식으로 지적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학교에서는 어른을 공경하라고 배웠는데 현실에서는 무조건 어른을 피하라고 강요하면 가치관의 혼란이 올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유괴 사건이 날 때마다 부모만 우왕좌왕하지 않도록 정책적으로 교육프로그램을 만들고 전파하는 시스템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경주기자 kdlrudw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