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뉴스]"엄마 품보다 카시트가 안전합니다"

작성자
한국어린이안전재단
작성일
2013-08-21 10:38
조회
180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빌딩에서 베이비뉴스와 한국어린이안전재단이 '카시트는 아이의 생명입니다' 어린이 안전 캠페인 서포터즈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서울시와 교통안전공단,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YKBnC 맥시코시, 육아방송이 함께 했다. 이기태 기자 likitae@ibabynews.com ⓒ베이비뉴스
'카시트는 우리 아이의 생명입니다. 엄마 품에 안긴 아기보다 카시트에 앉은 아이가 훨씬 안전합니다.'

한국어린이안전재단(대표 고석)와 베이비뉴스(대표 최규삼)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 2층 파인홀에서 '카시트는 아이의 생명입니다' 어린이안전캠페인 발대식(http://safebaby.ibabynews.com)을 개최했다.



교통안전공단과 서울특별시, 맥시코시,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육아방송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어린이안전캠페인은 교통사고로부터 아이의 생명을 지켜주는 영유아용 카시트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또한 만 6세이하 어린이는 차량 탑승 시 카시트를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하고 있지만 관할당국에서 전혀 단속을 하고 있지 않아 카시트 장착률이 저조한 현실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데 있다.

이외에도 비용 부담 때문에 카시트를 구매하지 못하고 있는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카시트를 무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법과 제도를 마련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



이날 발대식에는 이번 캠페인을 널리 홍보하는 역할을 맡은 육아맘 30여명과 베이비뉴스 최규삼 대표와 고석 한국어린이안전재단 대표, 김현숙 새누리당 국회의원, 김행섭 교통안전공단 차장, YKBnC 윤강림 대표이사, 이지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저출산보육사업 파트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베이비뉴스와 뉴시스는 서울시와 서울시의회 후원으로 오는 9월 15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유모차는 가고 싶다' 공동캠페인 서포터즈 소망식을 개최한다. 유모차 이용자들이 마음 놓고 이동할 수 없는 현실을 고발하고, 이에 대한 실질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기 위한 캠페인이다.

이날 행사에는 아이를 키우는 부모 3000여명이 참석해 유모차 이용자의 보행권 보장을 촉구하는 권리선언을 하게 된다. 또한 아이들과 부모들이 유모차를 끌고 자유롭게 이동하며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참여마당 행사가 펼쳐진다. 참가 신청은 캠페인 홈페이지(http://safe.ibabynews.com)에서 하면 된다.


이기태 기자(likitae@ibabynews.com)
http://safebaby.ibab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