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한 자리에 모인 참사 유가족

작성자
한국어린이안전재단
작성일
2014-05-29 10:51
조회
249

▲ [오마이포토] 한 자리에 모인 참사 유가족, '재난안전 가족협의회' 활동 추진씨랜드 참사, 인천인현동호프집 화재 사고, 대구지하철 화재 사고, 태안 해병대캠프 수련원 참사, 경주 마우나리조트 참사 희생자 유가족대책위원회와 참여연대 회원들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종로구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세월호 참사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재난안전 가족협의회' 활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들은 '재난 안전 가족협의회'를 구성해 앞으로 재난 대책 관련 정부 당국을 감시하고 제대로 된 재발방지 대책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999년 씨랜드 참사 때 쌍둥이를 잃은 고석 씨랜드화재참사 유가족모임 대표는 "세월호 참사가 어떻게 일어났는지 어떻게 처리되는지 진실을 규명해야 제2, 제3의 사고가 발생되지 않는다"며 "아이들이 어른들과 사회, 정부의 잘못으로 생명을 잃은 일에 더 이상 침묵하지 않기 위해 '재난안전가족협의회' 결성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황명애 대구지하철 참사가족대책위 사무국장은 "벌써 11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사회는 바뀐 것이 하나도 없다"며 "시민들이 관심을 보여주지 않으면 다음 참사의 초대장을 보내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후식 태안 해병대캠프사고 유가족 대표는 "세월호 침몰 사고가 예견된 사고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며 "예견된 사고를 왜 막지 못했는지 정부가 한심스럽고 어처구니 없고 명확하게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