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통학차량 사고 연283건… 승하차 전담인력 2.6% 불과

작성자
한국어린이안전재단
작성일
2015-01-26 11:31
조회
275
통학차량 사고 연283건… 승하차 전담인력 2.6% 불과
[대한민국 어린이가 위험하다]①어린이 통학차량

#. 2013년 3월 청주의 한 어린이집에서는 등원한 지 이틀밖에 되지 않은 3세 여아 원생이 운전사 부주의로 통학버스 뒷바퀴에 깔려 그 자리에서 숨졌다. 지난해 5월에는 경남 양산의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유치원생인 오빠를 배웅해주려고 나와 있던 두살배기 여아가 통학버스에 치여 사망하는 변을 당했다.

매해 끊이지 않는 통학차량 교통사고로 수많은 어린이들이 다치거나 목숨을 잃고 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진선미 의원의 2014년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발생한 전국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사고는 모두 1415건. 이로 인해 43명의 어린이가 사망하고 2194명이 부상을 당했다. 매해 평균 283건의 통학차량 사고로 450명안팎의 어린이 사상자가 나온 셈이다.

통학차량에 어린 자녀를 싣는 부모들은 불안하기만 하다.

2년째 통학버스로 아들을 어린이집에 통원시키고 있다는 홍지숙씨(31·서울 마포구)는 "집과 거리가 멀어 어쩔 수 없이 셔틀버스에 아이를 태워보낸다"며 "차량에 카시트나 어린이 안전벨트가 없는 것은 물론 커다란 버스에 동승자 선생님도 한 명뿐이다. 매일 불안함이 가득한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성인용 안전벨트 하나를 두 아이가 함께 메는 경우도 비일비재하고, 안전벨트 착용이 여의치 않을 때는 심지어 '완충효과'랍시고 어린이집 가방을 앞으로 감싸 안게끔 하기도 한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교육부가 지난해 9월 발표한 '어린이 통학차량 2차 전수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전국에 운행중인 어린이 통학차량은 총 6만7363대에 달했다. 하지만 그중 절반가량인 3만7409대(55.5%)만 어린이 통학차량으로 경찰에 신고됐다. 10대 중 4대는 신고 없이 운행되고 있는 상황. 그만큼 어린이 통학차량이 안전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일 염려 역시 크다는 뜻이다.

어린이 통학차량의 또다른 문제는 바로 차량 운전 및 동승자의 전문성 결여다. 지난해 11월 육아정책연구소가 발간한 '유치원·어린이집 운영 실태 비교 및 요구 분석' 보고서를 보면 가정어린이집 10곳 중 8곳 이상(82.8%)에서 원장이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 통학차량에 동승하는 인원 중 승하차를 돕는 전담인력도 2.6%에 불과, 전체 동승자 중 96.2%가 교사들이었다.

대부분의 어린이집에서 원장이 아이들 교육과 통학차량 운전을 겸하고 있고 교사들도 보육이라는 본래 역할 외에 차량 동승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이다. 이에 보고서는 통학차량 안전사고에 이들의 과중된 업무가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상황이 이렇자 국회는 오는 29일부터 어린이 통학버스에서의 안전띠 착용을 의무화하고 어린이 통학차량을 운영할 사람은 미리 관할 경찰서장에 신고하도록 도로교통법을 개정했다. 또 차량운영자 및 운전자는 2년마다 도로교통안전공단에서 실시하는 안전교육을 받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법규의 강화와 더불어 운전자들의 인식개선을 촉구했다. 한국어린이안전재단 관계자는 "어린이들은 인지·판단 측면에서나 신체적인 부분에서 매우 미숙한 시기"라며 "제도와 교육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아동을 일반인 보행자가 아닌 안전사고에 취약한 교통약자로 바라보는 인식 개선"이라고 강조했다.

윤준호 hiho@mt.co.kr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11915051291609&outlink=1